[일본] 교토에서 만난 인생 장어덮밥, 히로카와

낮에 갔는데 세 시간은 기다려야 한대서 발길을 돌렸던 히로카와를 다 늦은 오후에 다시 찾았다. 미슐랭 가이드 별을 획득한 맛집이라고 한다. 

대체 얼마나 맛있기에.... 

여행 다닐 때마다 별의 별 맛집 다 가 봤지만 이렇게까지 웨이팅이 심했던 가게는 없었다. 


그러나 다시 찾았음에도 또 무한 웨이팅... 그래도 거의 라스트 오더 타임이라 그런지 40분밖에 안 기다렸다. 



자리 안내를 받고 주문하고 나니 자리 옆 통유리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이 운치 있다. 

벌써 해가 졌구나....ㅠㅠ 거의 라스트오더 시간대였고, 내 뒤에 한 명밖에 없었다. 



아사히 생맥주 한 잔이 먼저 나온다. 

이날은 방사능 먹고 죽지 뭐. 



혼자 있으니 쓸쓸... 한산해 보이지만 라스트 오더 시간이 지나서 그런다. 

참고로 이집은 주문을 딱 한 번만 할 수 있다. 그게 룰이란다. 

가령 장어덮밥 하나 시켜서 먹다가 하나 추가하는 건 안 된다. 희한한 룰이 다 있네. 대체 얼마나 맛있어서 이러는 거지. 



주문한 우냐쥬 M사이즈(=중간 사이즈) 나왔다. 3300엔. 

우나쥬는 이렇게 도시락통 같이 생긴 그릇에 나온다. 



아후.... 때깔이 좋구나....

오동통한 게 진짜 입맛 제대로 돋운다. 




절임반찬도 슴슴하니 좋았는데, 



헐.... 장어덮밥 완전 맛있다. 

미친 맛이다.... 며칠 공짜로 일해 주면 만드는 법을 알려 줄까 싶은 정도의 맛이다.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교토에 가면 무조건 히로카와에 가서 장어덮밥을 먹으시라. 

다시 교토에 가면 제일 먼저 히로카와에 가겠다. 하루에 한 번씩 가야지. 왜 그렇게 웨이팅이 지랄맞았는지 이해하겠다. 

이전까지 내 인생맛집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에 있는 폰티니(Trattoria Bar Pontini)였는데, 그 기록이 단 일 년만에 깨졌다. 히로카와 장어덮밥이 최고다. 정말이지 세상은 넓고 맛있는 음식은 상상 이상으로 많구나... 



녹차마저 사랑스럽게 느껴졌던 히로카와... 



다 먹고 나오기 길이 완전 캄캄하다. 

관광지역이라 낮엔 사람들이 엄청 많았는데 개미새끼 한 마리 안 보인다.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한참 기다리는데 정말 너무너무 무서웠다. 

택시조차 오지 않는 이 길에서 납치라도 당하는 게 아닌지, 여행에서 처음으로 원인 없는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 

다행히 별일 없이 버스 타고 집에 잘 왔다. 입안에 남은 장어덮밥의 맛을 계속 느끼면서♥

다음엔 꼭 잉어회가 나오는 세트로 먹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