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논현동 오발탄 본점

너무 비싸서 큰 맘 먹고 와야 하는 곳. 

예전에 부산에서 처음 먹어 봤었는데 감동해서 틈만 나면 본점을 뻔질나게 드나드는 중이다.


항상 한우 대창(1인분 30,000원)으로 시작.... 비싸니까 머릿수대로 2인분만 시켰다.


곧 대창님 나오실 거라 오징어 목이버섯 샐러드는 찬밥 신세. 


풀떼기도 찬밥 신세. 


내장 반찬은 계속 집어먹어 줘야지. 내장 먹으러 왔으니까. 


대창 2인분 나왔다. 

다른 집에서는 절대 눈에 잘 안 보이는 오동통하고 깨끗한 비주얼...♥ 


정말 사악한 가격에 치를 떨지만 먹어 보면 그냥 '돈 많이 벌자'는 생각뿐.


굽기를 기다리면서 다른 반찬 한두 개 집어먹다 보면 


금세 익기 시작한다. 


아우.... 나까지 빨려들어가겄소. 


이거 먹으러 왔지ㅠㅠ 

염통은 첫 판에만 준다. 메뉴에 없어서 양이 한정돼 있다나. 


고소하니 넘나 맛난 것. 


고기 끊기면 안 되니까 바로 추가 주문 들어갔다. 

어후, 이게 다 얼마치람. 


'염통 쪼금만 더 주시면 안 되나요?ㅠㅠ' 하니 서빙하시는 이모님이 주방에서 한 쪽 몰래 내와서 슬며시 구워 주신다. 

사랑합니다. 

어딜 가든 맛있게 먹는 모습은 사랑 받기 마련이지. 


몸에 나쁘다고 하지만, 그냥 먹고 싶은 거 다 먹고 운동 쪼금 더 하련다.(운동 아예 안 함)


마무리는 당연(?)히 양밥(20,000원)으로. 


특양을 잘게 썰어 넣은 볶음밥. 

배는 부른데 또 먹고 싶다. 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