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홍대] 산오징어 양푼무침

한 십 년 전만 해도 오징어가 참 쌌다. 

만 원이면 오징어 두세 마리 회떠 주는 포차가 많아서 2차는 무조건 오징어회였는데... 이젠 오징어가 너무 귀하신 몸이 되어 버린 것 같아. 


산오징어회 + 양푼무침 세트(39,000원)로 주문. 

나는 산오징어회, 갑오징어회, 한치회 다 좋아한다. 없어서 못 먹지. 

날치알도 채소도 안 주셔도 되는데... 진심으로 나는 딱 오징어회만 있으면 족하다. 


세트로 나온 양푼무침. 


나는 시큼하고 매운 맛은 별로. 

동생은 맛있다고 연신 먹기 시작하더니 "안 먹어?" 하며 혼자 다먹음... 네가 진정한 신맛의 Winner. 


오징어가 싸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