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논현동 강남면옥

갈비찜 잘하는 집이 별로 없는 것 같다. 

왜냐 하면... 갈비찜 자체를 하는 집이 별로 없으니까....ㅠㅠ 

그나마 체인점이긴 해도 강남면옥을 가끔 찾는다. 이날은 을지병원 사거리 쪽에 있는 지점으로. 


'면옥'답게 물 대신 육수가 나오고, 


기본 곁찬들은 크게 특색 없는 빨강이들이다. 


대신 맑은 탕을 줘서 입가심하며 국물 먹기 좋다. 


둘이 갔음에도 갈비찜 大(69,000원) 

결론 먼저 말하자면 이날 배터졌음. 사진이 뭔가 양이 안 많아 보이는데 가까이에서 찍어서 그렇고, 실제론 엄청 많은 양이다. 

참고로 小가 39,000원, 中은 58,000원이다. 소고기라서... 소갈비는 비쌈... 


그저 보기만 해도 싱글벙글 웃음 나는 갈비 친구들. 


하나씩 쓱쓱 뜯어 먹는다. 고기 한 입 육수 한 입 국 한 숟가락. 


뼈가 좀 쌓일 때쯤 우리는.......


냉면을 주문했다. 물냉면(9,500원) 하나 회냉면(9,500원) 하나... 하하...


둘이서 갈비찜 大자에 1인 1냉면이라니. 

어디 가서 먹는 양으로 안 빠진다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살았는데 이날 조금은 입증한 것 같다. 

사장님이 계산할 때 놀라시더라. 

면 한 줄 고기 한 점 안 남기고 깨끗이 Clear했음. 


맛집인가 아닌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걸로. 요기 말고 밖에서 갈비찜을 메인 메뉴로 먹어본 기억이 없어서....

아무튼 안 남겼으니까 맛있는 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