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 대림동 황소곱창한판구이

뚱땡이 되기 싫어서 곱창 안 먹어야지 안 먹어야지 해도 기름진 게 당길 때는 자꾸 곱창이 나더러 오라고 손짓함을 느낀다.(진심)

돈이 많으면 비싼 집에 가서 먹을 수 있겠지만, 안 비싼 집도 비싼 귀하신 곱창님이신지라 근처로 가기 마련...


이날은 대림동 황소곱창한판구이로.


봄동 겉절이 무침이 참 맛있었다. 

빨간 양념 반찬을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 이런 겉절이는 좋아한다. 


요런 양념은 잘 안 먹고, 


참기름장을 좋아함. 


아이구 때깔ㅠㅠ 꼬숩다...


간, 처녑은 원래 생으로는 안 먹고, 먹어본 적도 없고, 앞으로도 먹고 싶지 않음... 

처녑은 몰라도 생간은 다들 먹지 말라더라. 디.... 뭐? 간디스토마? 


그래도 버리지 않지. 

불판에 구워 먹으면 허니맛. 


이집은 맑은 된장국을 주는데, 


이렇게 보글보글 한창 끓어오를 때쯤 되면 


초벌된 모듬곱창구이 中(41,000원)가 나온다. 

大 사이즈는 46,000원이다. 보통은 곱창이나 대창만 시켜 먹는 편인데 이날은 왠지 저 막창이 먹고 싶었다. 


나름대로 충실하게 자리 잡은 곱. 


살 찌고 몸에 안 좋고 뚱땡이가 된대도 


곱창 대창은 사랑입니다.... 끊을 수가 없음... 


부족한 양은 간과 처녑을 구워서 채운다. 

예전 같으면 요기 볶음밥 볶아 먹었을 텐데, 최소한의 양심은 있는지 언제부턴가 그 짓(?)은 안 한다.

대신 곱창을 1인분 더 먹는 아이러니.